'돌아온 곰 마무리' 3차전 깜짝 스타는 김강률

© 제공: 노컷뉴스 이번에는 김강률(32)이었다. 두산 불펜에서 또 다시 신 스틸러가 나오면서 한국시리즈 2연패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. 두산은 20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'20202 신한은행 SOL KBO 리그' NC와 한국시리즈(KS) 3차전에서 7 대 6 역전승을 거뒀다. 전날 5 대 4 승리까지 시리즈...